본문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홈페이지정보바로가기

커뮤니티

  • 온라인상담
  • 공지사항
  • 고객의소리
  • 건강칼럼
  • 건강강좌
상담 및 문의 02) 421.3030
  • home
  • 커뮤니티화살표
  • 건강강좌

건강강좌

제목

'가슴, 유두 모양'이 이상할 때 의심할 수 있는 질환은?

image

건강한 여성의 유방은 보통 양쪽이 대칭을 이루는 편이며, 크기나 모양은 여성의 나이, 유전 및 영양 상태에 따라 다르다. 유두의 형태 또한 조금씩 다르다. 유방의 중앙부에 위치한 유두는 사람에 따라 핑크빛의 엷은 갈색에서부터 짙은 갈색까지 다양하다.유방의 형태는 사람마다 다양한 것이 정상이지만, 간혹 양쪽 유방의 비대칭이 심하거나, 유두나 가슴 일부분의 형태 이상이 생길 경우 정확한 검진을 통해 이상 여부를 확인해 봐야 한다.◇ 유방의 형태 이상의 원인1. 양쪽 유방의 크기, 모양이 비대칭이에요."대부분 단순 비대칭이나 유방암 검진 필요"대부분은 단순한 비대칭이나, 유방암 검진을 받아볼 것을 권장한다.우리 몸에서 얼굴의 좌우나, 양쪽 눈의 크기가 조금씩 다를 수 있는 것처럼 양쪽의 유방 크기가 다른 것 또한 자연적인 현상으로 볼 수 있다. 실제로 전체 비대칭 유방의 80% 정도는 정상이다. 하지만 10% 정도는 양성 유방 질환으로, 나머지 10% 정도는 유방암으로 인한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유방암의 발생 위험은 매년 증가하고 있으므로, 그 위험도가 높지는 않더라도 검진을 받아 볼 것을 권장한다. 특히 뚜렷하게 양쪽 유방의 크기가 달라 보이거나, 덩어리가 만져지는 경우, 피부 일부가 함몰되거나, 귤껍질처럼 변한 경우, 유두에서 혈성 분비물이 나오는 등의 의심 증상이 나타날 경우 반드시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양쪽 유방의 비대칭으로 인한 유방암의 검진은 산부인과, 내과, 유방클리닉, 건강검진센터에서 진행할 수 있다. 2. 유방이 처졌어요. 이것도 치료가 되나요?"유방 하수(임신, 수유, 노화 등)"유방이 쳐졌을 경우 임신, 수유, 노화로 인한 유방 하수를 의심할 수 있다. 선천적인 이유, 혹은 출산 후 수유 등의 후천적인 이유로 가슴이 아래로 처진 상태를 유방 하수라고 한다. 유방 하수가 있을 경우 옷맵시가 살지 않는 등의 미적인 불만 외에도, 가슴 아랫부분에 땀이 차고 가려움증이 생기는 등의 불편함이 유발될 수 있다. 또한, 너무 크고 처진 거대 유방의 경우 어깨와 목에 통증을 유발하며, 만성피로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유방 하수의 경우 성형외과에서 수술적인 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 가슴의 크기가 큰 유방 하수의 경우 유방축소술과 하수교정을 병행하며, 가슴이 작고 처진 경우에는 보형물을 삽입하면서 하수교정을 진행하기도 한다. 유방 하수로 인한 수술적인 치료는 성형외과를 방문하여 진행할 수 있다. 3. 젖꼭지가 돌출되어 있지 않고 유방 안쪽으로 들어가 있어요."함몰유두"젖꼭지가 돌출되어 있지 않고, 유방 안쪽으로 들어가 있다면 함몰유두를 의심할 수 있다. 함몰유두는 유두가 돌출되지 않고 유방 안쪽으로 함몰되어 있는 상태를 말한다. 우리나라 여성의 함몰유두 비율은 약 3% 정도로, 유방염이나 외상 등 후천적 원인으로 생기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선천적인 경우가 많다. 함몰유두는 증상이 가벼운 경우, 임신 및 출산, 수유 과정에서 자연 치유가 되는 경우도 있고, 마사지나 유즙기 사용을 통해 치료할 수 있다. 하지만 증상이 심한 경우 함몰된 부위에 생긴 찌꺼기 때문에 염증이 발생할 수 있으며, 출산 후 모유 수유가 불가능할 수도 있기 때문에 수술적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좋다. 증상이 심한 함몰유듀의 경우 성형외과를 방문하여 수술적 치료를 받을 수 있다. ◇ 유방의 형태 이상, 위험할 때는?유방의 형태적인 이상은, 대부분은 단순한 개인별 차이인 경우가 많다. 하지만 양쪽 유방의 크기가 유독 크게 차이가 나거나, 한쪽에 덩어리 또는 움푹 팬 부분이 보이거나, 이전에는 그렇지 않았는데 갑자기 한쪽 유두가 함몰되거나, 혈성 분비물 등이 보인다면 유방암과 같은 유방의 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으므로, 병원을 방문하여 정확한 검진을 받아 보아야 한다.도움말 = 김영롱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QUICK MENU 오시는 길 진료시간 의료진 당직안내 온라인상담 건강칼럼 Blog Cafe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