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홈페이지정보바로가기

커뮤니티

  • 온라인상담
  • 공지사항
  • 고객의소리
  • 건강칼럼
  • 건강강좌
상담 및 문의 02) 421.3030
  • home
  • 커뮤니티화살표
  • 건강강좌

건강강좌

제목

시원하게 긁을 수 없는 '사타구니 가려움'...원인은 '이것'에 있다



음모, 사타구니 부위의 가려움은 당사자가 아니면 알기 힘든 불편함을 안겨주는 질환이다. 가려움증이 통증보다 괴롭다고 말하는 환자들도 있을 정도며 피가 나도록 긁어 피부가 상하는 경우도 종종 발생한다.음모 주변의 가려움은 흔히 중년 남성에게 발생하는 피부질환이라 여겨 왔지만, 최근에는 스키니진, 레깅스, 타이트한 속옷 등 통풍이 되지 않는 의복 착용으로 인해 젊은 여성들에게도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음모, 사타구니 가려움의 원인1. 사타구니, 외음부가 간지럽고 불편해요."음모로 인한 자극"사타구니, 외음부 가려움증의 이유 중 하나는 음모로 인한 자극이다.사타구니와 외음부는 위치상 습하고 통풍이 어렵기 때문에 날씨가 더워 땀이 차거나 냉이나 분비물이 묻을 경우 가려움, 따가움이나 냄새를 유발하기 쉽다. 또한, 음모는 피부의 다른 털보다 구불구불하다 보니 이물질이 남기 쉽고, 심한 경우 음모에서 생긴 균이 생식기로 들어가 질염, 방광염 등의 질환을 유발하기도 한다.사타구니나 외음부의 가려움증은 공공장소에서 팔이나 다리처럼 시원하게 긁을 수 없어 더 답답하고 참기 힘들게 느껴진다. 가려움증을 개선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방법은 위생 관리다. 과도한 땀이나 분비물이 남지 않게 해야 한다. 이로 인해 최근에는 청결과 위생 문제 개선을 위해 성별에 상관없이 음모 제모를 고려하는 사람들도 많아졌다.사타구니, 외음부의 위생 관리나 제모에 대한 상담은 피부과, 산부인과, 비뇨기과에서 받아 볼 수 있다.2. 사타구니 피부가 매우 가렵고, 진물과 발진이 생겼어요."사타구니 피부질환(완선, 음선, 습진 등)"사타구니의 가려움과 진물, 발진 등의 증상은 곰팡이, 세균 등이 일으키는 사타구니 피부 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다.사타구니(서혜부)는 살이 겹치는 부위이며 습기가 많고 따뜻하다는 특성 때문에 다양한 피부 질환이 잘 생긴다. 특히 남성의 경우 다리 사이에 고환이 위치해 환기 공간이 부족하고, 음낭의 땀 배출로 인해 사타구니의 피부 질환이 더 흔하게 나타나는 편이다.곰팡이, 세균 등 원인균에 따라 완선, 홍색음선, 습진, 천포창 등 다양한 피부질환이 생길 수 있으며 증상이 심해지면 범위가 넓어지면서 진물과 염증이 동반되고, 악취가 나타나기도 한다. 특히 곰팡이(진균)성 완선의 경우 잘 낫지 않기 때문에 평소에 잘 씻고, 건조하게 유지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책이자 치료법이다. 사타구니의 피부질환은 원인균에 따라 치료방법이 달라져야 하므로 섣불리 피부 연고 등을 스스로 선택해서 바르지 말고, 병원을 방문하여 정확한 검사와 진단을 받아 치료하는 것을 권한다. 사타구니 피부 질환은 피부과, 산부인과, 비뇨기과에서 진료받을 수 있다. 3. 사타구니가 가렵고, 체모 부위에 작은 벌레나 알이 있어요."기생충(옴, 이, 사면발이)"음모, 사타구니의 기생충이 가려움증의 원인이 될 수 있다.옴, 이, 사면발이 등의 기생충이 생겨 피부를 자극하면 굉장히 가렵고, 이때 생긴 진물 때문에 이차적인 피부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나 소양증이 심해진다. 음모 부위의 가장 대표적인 기생충은 '사면발이'로 몸 길이는 평균 1.5~2mm로 작으며 성충이 흡혈하며 가려움을 일으킨다. 주로 성 접촉으로 전파되며 전염력이 강하기 때문에 공동으로 사용하는 변기, 수건, 이불 등을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다.치료는 살충제 성분이 있는 외용제 등을 사용하게 되며 침구, 이불, 의복은 뜨거운 물에 삶거나 드라이클리닝 후에 사용해야 하며 전파율이 높기 때문에 가족, 배우자, 성 접촉을 한 상대방도 함께 치료해야 한다.기생충으로 인한 사타구니의 가려움증은 피부과, 산부인과, 비뇨기과에서 진료받을 수 있다.4. 그 밖의 원인그 밖에도 세균성 모낭염이나 칸디다 피부염, 질염이나 무좀, 성병으로 인해서도 음모와 사타구니 부위의 가려움증이 발생할 수 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QUICK MENU 오시는 길 진료시간 의료진 당직안내 온라인상담 건강칼럼 Blog Cafe instagram